현재위치 : 》전문클리닉 > 치질클리닉

 

치핵   

항문주위농양과 치루   

치열   

항문소양증     

탈직장   

 

1.항문 소양증이란?

다양한 항문질환의 흔한 증상 중의 하나입니다.

어떤 원인에 의해 항문 및 항문주위 피부 또는 외음부에 나타나는 지속적이고 심한 가려움증으로 항문을 긁게 되며 심하게 긁다 보면 항문이 짓물러져서 분비물이 나오게 되고 항문 피부가 두껍게 비후되기도 합니다.  

밤에 흔히 발생하고 증상이 심해지며 불안, 긴장, 스트레스 등과 관계가 있습니다.

특히 항문 주위에 습기가 많아지는 여름에 심하게 나타납니다.

참을 수 없을 정도의 가려움증을 가져와 항문을 아플 정도로 긁으며 밤잠을 이루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항문을 긁는 행동으로 인한 수치심으로 불편한 생활을 하게 됩니다.

2.원인은?

어떤 질환의 2차 증상으로 가려움이 생기는 속발성 소양증과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소증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1) 속발성 소양증

 전신적 질환 ; 폐쇄성 황달, 당뇨병, 백혈병, 갑상선 기능이상, 기생충 감염, 약물의 과민반응

 항문질환 ; 치루, 치열, 콘딜로마, 치핵(치질), 탈직장, 양성 및 악성종양, 결장염, 설사,항문주위의 청결부족, 항문 진균증, 부인병 ; 질분비나 요실금

2) 특발성 소양증

항문주위의 대변오염
자극성 음식물에 의한 반응
커피, 홍차, 콜라, 우유제품, 술(특히 맥주, 포도주), 비타민-C
불안, 초조, 긴장 및 스트레스, 성적 자극 등의 정신적 원인

 

2.치료는?

우선 치핵, 치루, 치열 등 동반된 질환이 있으면 이것을 먼저 치료하여야 하며 항상 항문위생에 주의하여야 합니다.

대변 후 심하게 문질러 닦아서 상처를 만드는 것을 피합니다.

항문을 물로 자주 세척하고 잘 말려서 습하지 않게 합니다.

배변 후 깨끗한 물로 씻어 오물이 묻어 있지 않게 하고 습기가 없도록 합니다.

비누사용을 금하고 휴지도 마른 수건으로 교환하여 사용 합니다

속옷은 꽉 조이는 것을 피하고 헐렁하게 입고 땀 흡수가 잘 안 되는 화학섬유나 양모 등이 섞인 것을 피하고 면으로 된 것을 착용합니다.

가려울 때는 절대로 긁지 말고 미지근한 물로 세척합니다.

질 분비물 등의 부인과적인 원인이 있을 때 부인과 검사와 치료가 필요합니다.

커피, 콜라, 홍차, 초코렛, 우유, 찬 맥주, 포도주, 토마토 등을 피합니다.

특히 커피를 자주 마시는 사람에게서 가장 많이 나타난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요충에 의한 것일 가능성도 있으므로 구충제를 복용합니다.